[가슴 모아주는 브라] 가을의 빈티지함과 고풍스러움이 묻어나는 여성 언더웨어, 와코루 2015 가을 신제품 딥 블레스 속옷세트 와인컬러

2015/08/21 18:04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어요. 바로 고풍스러운 아름다움 입니다. 그때그때 유행하는 트렌드는 시간이 조금만 흘러도 식상해지고 촌스러워지기 마련이죠. 하지만 클래식한 고풍스러움은 시간의 흔적이 지나갈수록 아름다움이 배가 된다는 것. 많이들 느껴보셨을 거예요. 때문에 다양한 스타일을 경험하여 진정한 센스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결국 고풍스러운 아름다움을 찾게 된답니다. 와코루를 사랑해주시는 분들 역시 와코루만이 가지고 있는 이 고급스러우면서도 빈티지한 세월의 감성이 묻어나는 분위기를 좋아하시는데요. 와코루에서 빈티지 무드와 레트로한 감성이 만나 고풍스러운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는 브라가 새로 나왔습니다! 바로 가을 신상품 딥 블레스 속옷 세트예요. 레트로한 고급스러움은 물론 가슴 리프트 효과까지 가지고 있는 와코루의 가을 신상품 딥 블레스 속옷의 특별함을 소개해 드릴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딥 블레스 속옷 세트는 와인, 투콰이즈 블루, 오페라 브라운 3종류의 컬러로 구성되어 있어요. 오늘은 그 중, 우아하고 매혹적인 와인컬러를 보여드릴 거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코루 딥 블레스 속옷 세트 브라의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투명한 플리츠망 입니다. 몰드의 윗부분을 플리츠망이 고급스럽게 감싸고 있는데요. 마치 중세의 귀족의 드레스가 떠올리는 디자인이랍니다. 브라 전체의 몰드 전체를 덮고 있는 플라워 자수 패턴은 카키와 와인의 컬러대비와 어우러져 빈티지한 매력을 뽐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코루 딥 블레스 브라 와인 컬러의 디자인 포인트는 바로 오른편에 달린 벨벳 3D 모티프에 있어요. 독특한 벨벳 질감의 플라워 모티프가 브라의 여성스러움을 한 층 더 강조해준답니다. 브라 가운데에 달린 참 장식은 마치 중세시대 귀족의 손에 껴져 있는 반지를 연상 시키는 우아함을 가지고 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코루 딥 블레스 브라의 특징은 바로 3/4컵에 있어요. 3/4컵의 특징은 가슴을 바깥쪽에서부터 중심으로 모아주는 것이에요. 컵이 비스듬하여 처진 가슴이나 퍼진 가슴을 모아 올려주는 데에 탁월하답니다. 또한 독특한 면소재의 서포트 패널이 눈에 띄는데요. 여성의 아름다운 가슴을 위해 과학적으로 설계된 서포트 패널은 쾌적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리프트 업 효과를 통해 가슴의 볼륨을 높여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는 팬티를 살펴볼게요. 팬티는 기본 A라인과 얇은 재질의 햄 스타일 두 가지로 구성 되어 있어요. 기본 A라인 팬티인데요. 브라와 이어지는 벨벳 모티프가 시선을 사로 잡네요. 사선으로 이어지는 얇은 튤레이스가 여성스러우면서 섹시한 감각까지 겸비한 제품입니다. 튤레이스와 와인컬러 망을 이어주는 플라워 패턴 자수 레이스가 팬티의 디테일을 느끼게 해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팬티의 힙 라인은 고급스러운 소폭레이스가 감싸고 있어요. 일반 팬티와는 다르게 피부에 남는 자국 없이 깔끔하게 착용할 수 있는 백레이스 제품이지요. 가장 최고의 원단만을 사용하는 와코루의 속옷 답게 하루종일 편안한 착용감을 가져주는 팬티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 가을 분위기에 딱 맞는 빈티지 감각의 고급스러운 속옷, 와코루 딥 블레스 속옷 세트 와인 컬러를 살펴보았어요. 레트로 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이 입는 사람으로 하여금 시대를 초월하는 우아함을 선사해줄 수 있답니다. 슬슬 가을 맞이 쇼핑이 시작 되고 있는 요즘, 와코루의 딥 블레스 속옷 세트로 가을 기분을 내보는건 어떨까요? 고풍스러운 디자인은 물론 가슴을 서포트 해주는 기능까지 완벽한 와코루 딥 블레스 속옷세트. 올 가을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속옷으로 적극 추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8/21 18:04 2015/08/21 18:04